자유게시판

  • 나눔 >
  • 자유게시판
제직회 방청 소회
문의남 2015-11-24 추천 0 댓글 0 조회 876

   아침새벽잠을 깨서도,다시 지난주일(11/22) 제직회 현장의 충격에 사로잡힌다. 가슴이 답답하고 몸도 무겁다. 자리에 누운 체로 눈앞의 벽체를 올려다보다가 그 벽체에 붙어있는 걸개그림에서 성경말씀이 보였다.

그런데 그 말씀이 답이었다. 답답한 가슴의 응어리를 풀어 줄 답이었다. 로마서 125절 이하의 말씀이 답이었다.

< 5, ~우리 많은 사람이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이 되어 서로 지체가 되었느니라.

10,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하며> 

  우리가 길 가다가 발을 다쳤을 때 우리 몸의 모든 지체가 다 함께 아파한다.

  여러 지체들 중에 아마 눈이 먼저 사과 하겠지. ‘내 탓이야, 내가 잘 살피지 못했어, 미안해라며 지체의 짐을 나눠진다. 가슴도 아냐, 내 탓이야, 내가 너무 서둘렀어, 미안해라며, 아픈 지체, 무거운 짐을 진 지체의 짐을, 가슴으로라도 나눠진다. 내가 지체로써 당신에게 도움이 못 돼서 미안하다고 사과한다.

   우리는 교회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지체들이기에, 힘들어도 말씀에 순종해야겠다. 성령님의 도우심을 구하면서 <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 하라>신 말씀을.

   다른 지체에게 추궁이나 훈계 보다는 이해와 관용을 그리고 위로와 격려를 먼저 하는 게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하라>신 성경말씀에 한 발짝 다가가는 게 아닐까! 우리 스스로는 못하지만 성령님이 도와주시면 할 수 있다는 것이 성경에서 배운 우리들의 믿음이다 

벽체의 걸개그림에 있는 성경말씀에서 위로와 길을 찾는다 

(이 걸개그림은,어머니 양봉산권사의 성경필사 노트의 한쪽을 걸개그림 만든 것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기립박수를 못한 게 후회스럽다 문의남 2015.12.26 1 1042
다음글 2015 여름 비전파워 비전캠프 [키즈/청소년/청년] 김해지 2015.07.05 0 705

63030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한림로14길 13 (한림리, 한림교회) TEL : 064-796-4531 지도보기

Copyright © 제주한림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0
  • Total78,616
  • rss